Ohkyoung Noh is an artist, educational researcher, and director of the Better-Life Association based in Seoul, South Korea.


Ohkyoung Noh (b.1997) is an interdisciplinary artist and researcher who has grown up with a pale glimmer of a capitalist ideology formed in a deluge of visual spectacle. She studie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received professional training in visual art, pedagogical dialogue and qualitative research methodologies; and conducted 4 studies internationally including one national research project commissioned by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MMCA).

Noh's intersectional practice of multimedia installation, performance, workshop, publication, and archival website relies on a combined methodology of critical pedagogy and qualitative research on a "better life" ideology believed in mostly by the millennial generation living with little material means. Between solidarity and criticism, Noh investigates and documents the stories and suspected mechanisms behind the concept of living better through field research, media researches, and political and pedagogical interactions with diverse agencies.

Noh’s works have been shown at Seoul Artist’s Platform_New & Young (SAPY), CICA Museum, Hongik Museum of Art (HOMA), Hangaram Museum in Seoul Arts Center, Art Space Grove, and many galleries. She has been nominated as the Young Korean Artist from CICA Museum (KR); the New Artist from Boomer Gallery (UK), and the recipient of grants from Seoul Foundation for Arts and Culture(SPAC), Seoul Artists' Platform (S.A.P),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GGCF),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더 나은 삶(Better Life)"이라는 것은 무엇일까?
무엇이 우리를 충동질하고, 대상의 아우라를 만드는 것일까?



나는 '더 좋은 삶(better life)'에 대한 나름의 대답, 태도들을 워크샵, 인터뷰, 질적 조사를 통해 수집하고, 이를 기반으로 ‘창안된’ 이상과 ‘결핍된’ 현실을 가로지르는 시각 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에 살아가며 우리는 다양한 욕망과, 이에 따라 자본화된 자연, 생활 양식, 가치와 환상을 목격하곤 한다. 인공 자연, 셀프 인테리어, 종교 단체에게 구매하는 성수컵....

나는 이 현상들의 원인이 더 나은 삶(Better Life)에 대한 추상적 욕구에, 그리고 이것을 포착하고, 공들여 재배치하고, 유사하게 시각화하는 방안들에 있음을 밝힌다. 이 방안들은 먼 곳이 아닌, 나와 너, 우리 사이 어딘가 내밀한 위치에 자리잡고 생활 속에 숨쉬듯 존재한다. 어딘가의 경계에서 우리는 무구한 소비자이자, 위조자이자, 가치의 마케터를 오가며, “Better(배러)”한 삶의 신화를 재생산한다.

나는 인류학 및 교육학의 질적인 접근으로 이와 같은 가치를 만들어내는 매커니즘을 조사하고, 디지털 이미지, 값싼 공업 재료를 활용한 설치, 광고 형식을 딴 영상, 출판물 등의 도시 문화 속 매체를 통해 위 조사 결과를 시각화한다. 따라서 내 작업은 ‘우리’의 욕망이 현실에서 어떠한 매커니즘을 거쳐 이상화되고, 결핍된 형태로 발현되는지를 조사한 연구 보고서이자, 공유 가능한 담론의 제언장이 된다.


@art_okyung
ohkyoungnoh@gmail.com